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구리시의회 "구리~안성 간 고속도로 한강교량 명칭 건의문" 채택

기사승인 2020.11.05  10:30:45

공유
default_news_ad2
구리시의회 박석윤 운영위원장

구리시의회(의장 김형수)는 4일 제30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박석윤 운영위원장이 대표발의한 「구리~안성 간 고속도로 건설 한강횡단교량 명칭 관련 건의문」 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건의문은 구리시민이 큰 피해를 감수하고 건설된 구리포천고속도로를 연결하는 한강교량의 명칭을 가칭으로라도 ‘고덕대교’ 라고 이름 짓는 것을 구리시민은 받아 들일 수 없다는 것.

특히 지리적 위치, 교량의 상징성, 역사성, 미래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양 시가 서로 이해 할 만한 이름으로 명명되어야 할 것을 제안했다.

구리시의회 의원들은 “ ‘구리암사대교’ 의 경우에도 처음에는 ‘암사대교’ 로 통용되었다가 양 시(市)간 행정력을 낭비한 후에야 구리암사대교로 결정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구리시의회 박석윤 운영위원장은  “교량의 명칭이 주민들의 자부심이나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는 미래의 소중한 유산임을 고려하여 구리시 토평동과 강동구 고덕동을 잇는 교량의 명칭을 ‘구리시와 관련된 다리 이름’ 으로 명명해 줄 것을 20만 구리시민의 염원을 담아 강력히 건의한다”고 건의문 채택 이유를 밝혔다.

한편 구리시의회는 이 건의문을 구리시, 강동구, 경기도, 국토교통부 등에 송부 할 예정이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