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안승남 구리시장, 코로나19 방역수위 2.5단계 격상 ‘행정명령’

기사승인 2020.09.01  14:43:13

공유
default_news_ad2

- 심상치 않은 2차 유행 확산세, 성숙한 시민역량 결집 ‘행정력 총력대응’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안승남)는 심상치 않은 2차 유행 확산세 따른 긴급 대책으로, 지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3단계에 준하는 2.5단계로 격상하는 '행정명령'을 발령, 행정력을 총력 대응하고 있다.

1일 구리시는 "광화문 집회 발 감염자를 포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지난 8월 13일 이전까지 13명이었던 확진자가 8.15 광복절 이후 29명이 늘어 총 4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행정명령 조치는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는 사상 유례없는 감염병 확산세를 조속히 꺾지 못할 경우, 시민의 생명과 지역사회 안전을 위협하는 최악의 경우에 직면할 것이라는 절박한 상황인식에 따른 것이다.

특히 지역상권 등 경제적 파급력 등을 고려한 불가피한 행정력 총력대응 강화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재대본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후속 조치와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행정절차를 철저히 지켜나가기 위한 고강도 비상상황에 돌입했다.

이번 조치로 2인 이상 집회 및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의 집합·모임·행사 등을 전면 금지한다.

기독교뿐만 아니라 천주교, 불교 등 모든 종교시설은 중단을 권고하고, 공공다중시설과 민간이 운영하는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도 중단은 물론 그 외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을 강제화하고 22시 이후에는 운영 중단을 권고하기로 했다.

아이들의 교육공간인 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은 원격수업 또는 휴업에 대한 사항은 교육청 방침에 따르기로 했다.

아울러 구리시청 공직자는 최일선의 방역주체로서 비상시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신속 정확하게 일사불란한 감염병 차단을 위해 정상적인 근무에 임하고 있다. 단 민간의 경우에는 위험요소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관점에서 유연 재택근무를 권고키로 했다.

특히 이번 조치에 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비롯한 구리전통시장, 실내·외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입과 코를 가리고 틈이 없도록 마스크착용 의무화를 최고 수위로 강화하고 있다.

이·미용 업소, 식당, 마사지 업소 등 상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업소에 대해서는 반드시 건강상태질문서 작성을 이행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는 관리자·운영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도록 엄정 조처할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번 행정명령은 2차 대유행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긴급 조치로서 자신, 가족과 공동체 안전을 위해 시민 모두가 방역주체가 되어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반드시 건강상태질문서 작성, 가급적 KF94 마스크착용과 빈틈이 보이는 턱스크 금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